‘쏴아~’ 옅게 내리던 가랑비가 우산없이 걷기 부담스러울 정도의 소나기로 바뀌어 버려있었다. 방금 […]